Koreans and Latin@s hold large scale gathering next month

Jae Hee Lee, Korea Daily 2-27-07

Picture caption: representatives of immigrant rights organizations including NAKASEC discuss the “March 25th One Million March Anniversary Day of Civic Action” event.

On March 25th, the Korean American and Latin@ communities hold a massive gathering for comprehensive immigration reform. Organizers set this day, the first anniversary of the One Million Street Demonstrations against Anti-Immigrant Bills, as a “Day of Civic Action” and urged immigrants to take part.

The preparations committee, formed of 8 organizations including NAKASEC (Executive Director: Eun Sook Lee), APALC, COFEM, CHIRLA, CARECEN, held a media briefing and discussion at the California Endowment on February 26th and announced the event to take place on March 25th from 10am for four hours with the banner of “Immigrant Communities’ Gathering: Justice for Immigrant Families Now!”

These organizations will demand 1) a fair and comprehensive immigration reform that provides a path to citizenship for 12 million undocumented immigrants, 2) stop to the raids, 3) stop to naturalization and permanent residency fee hikes, and 4) health reform for all Californians.

There will be a variety of multi-ethnic performances, including the Korean Resource Center’s HanNuRi poongmul troupe and various latin@ community bands, and will be attended by elected officers such as Representative Xavier Becerra and also House Speaker Nancy Pelosi has been invited.

A campaign to send letters urging immigration reform to senators will happen along with the event. For this purpose, a $0.39 stamp will be accepted in lieu of a free entrance.

Other programs include naturalization clinics and town hall meetings, designed to increase the political power of the community.

Yongho Kim, Immigrant Rights Project Coordinator at the Korean Resource Center said “the purpose of this event is to unite all people of color communities and to make our voices heard across the state and to DC” and urged interest and support of the Korean American community.

한인·라티노 커뮤니티 이민개혁 대규모 집회···내달 25일 ‘100만 시위’ 1주년 기념
중앙일보 이재희 기자 jhlee@koreadaily.com 2007. 02. 27


▶미주 한인 봉사교육 단체 협의회 등 이민자 권익 옹호 단체 관계자들이 오는 3월25일 열릴 ‘LA이민 개혁 100만명 집회 1주년 기념 시민참여의 날’ 행사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오는 3월25일 포괄적 이민개혁을 대대적으로 촉구하는 집회가 한인커뮤니티와 라틴계 커뮤니티 주도로 열린다. 주최측은 특히 지난해 열린 ‘반이민정책 철폐 100만명 대규모 가두 시위 및 집회’ 1주년인 이날을 ‘시민 참여의 날’로 정하고 이민자들의 참여를 촉구했다.

미주한인봉사교육단체협의회(NAKASEC.사무국장 이은숙)를 비롯해 아태법률센터(APALC) COFEM CHIRLA CARECEN 등 8개 단체로 구성된 준비위원회는 26일 캘리포니아 인도우먼트에서 언론사 브리핑 및 토론회를 열고 오는 3월25일 오전10시부터 4시간 동안 LA 메모리얼 스포츠 아레나에서 ‘이민자 커뮤니티 집회: 이민자 가정에게 정의를 달라’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이 행사에서 ▷1200만명 서류미비자들이 합법적으로 체류할 수 있는 길이 보장되는 공정하고 포괄적인 이민 개혁 성사 ▷서류미비자들의 추방 중단 ▷시민권 및 영주권 신청 수수료 인상 조치 중단 ▷모든 가주민을 위한 헬스케어 개혁 등을 요구할 계획이다.

민족학교 한누리의 풍물공연과 라틴계 커뮤니티 밴드공연 등 다민족 문화 축제로 꾸며지는 이날 행사에는 하비어 베세라 연방 하원의원 등 정치인들이 참석하며 낸시 펠로시 연방 하원의장도 초청됐다.

또한 상원 의원에게 이민 개혁을 촉구하는 편지 보내기 캠페인도 함께 전개된다. 이를 위해 39센트 우표가 붙은 편지봉투를 입장료로 대신한다.

이외 정치력 신장을 위한 시민권 신청 타운홀 미팅 등 다양한 순서들이 마련돼 있다.

민족학교의 김용호 이민자 권익 프로젝트 코디네이터는 “각 소수계 커뮤니티들이 이민자 커뮤니티로 하나 되고 우리의 목소리를 주와 연방에 전달하기 위한 것”이라며 한인들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